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정 "교육자치정책협의회, 한국 교육 새 역사 열어"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교육자치를 추구하는 교육자치정책협의회가 출범한 데 대해 "대한민국 교육의 새로운 역사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이재정 경기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정 경기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교육감은 2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시·도교육청은 교육부의 지시와 통제, 관리·감독을 받는 기관이었지만, 앞으로 교육부와 대등한 책임의식과 위상을 갖고 교육 현안을 함께 풀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교육자치정책협의회는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교육현장 관계자가 모여 학교 자율화와 관련된 안건을 심의하고 의결하는 기구다.

첫 협의회는 지난 28일 서울 삼각산고등학교에서 열렸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공동의장을 맡았으며, 5개 시·도 교육감과 7명의 교사·교수·교원단체 관계자 등 14명이 참석했다.

당일 회의에서는 정부가 교육감 재량으로 쓸 수 있는 보통교부금 비율을 늘리고 일선 교육청의 인사권을 강화하는 등 교육자치 활성화 방안이 논의됐다.

이 교육감은 "2009년에 첫 민선 교육감이 선출되고 나서 지금에라도 교육 자치에 대한 논의가 진행돼 다행"이라며 "김 장관이 교육감 시절 현장과 호흡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이번 협의회를 계기로 학교 현장이 긍정적으로 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경기도교육청은 전국에서 학교·학생 수가 제일 많은데도 불구하고 그동안 교육부 통제 때문에 부서 신설도 못 했다"라며 "시도교육청의 자치권 확보를 위한 법률 개정이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