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북한 미사일 도발에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 비판

한미일 대북압박 시사엔 "압박보다 평화적 해결책 고려해야"
화성-12 탄도미사일
화성-12 탄도미사일북한이 29일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성-12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 자료사진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29일 중거리급 이상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으로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한 데 대해 중국이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비판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평론을 요구하자 이같이 답했다.

화 대변인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발사 활동을 한 것은 명백히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각국이 긴장을 고조하는 행동을 자제하고 공동으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화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 이후 한국과 미국, 일본 등 관련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하겠다고 시사한 데 대해서는 "북핵 문제는 압력을 강화한다고 해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유일한 방법은 대화와 평화적인 방법을 통해 악순환을 끊는 것이고, 평화로운 해결책만이 유일한 출구다"고 반대 의사를 밝혔다.

화 대변인은 중국의 거듭된 자제 촉구에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하는 등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북핵 문제의 핵심은 안보 문제이고, 문제의 당사국은 북한과 미국, 북한과 한국"이라며 "군사훈련과 미사일 도발 등의 악순환이 계속되는 데 이런 문제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고, 누가 더 노력해야 하는 지, 북핵 6자 회담을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5시 57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지나 발사 지점에서 약 2천700㎞ 떨어진 북태평양에 떨어졌으며, 사거리 1천∼3천㎞의 중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외신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한 반발 차원의 무력시위로 보인다며, 이번 도발로 진정 국면으로 접어드는 듯했던 한반도 정세가 다시 불안정해지고 긴장이 고조될 것으로 우려했다.

中, 북한 미사일 도발에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 비판 - 2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