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전에 호주 심판 배정…티켓 판매 5만장 돌파

4년여 만의 '6만 관중' 가능할 듯
한국-이란간 월드컵 최종 예선 포스터 [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한국-이란간 월드컵 최종 예선 포스터 [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명운이 걸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 심판진이 호주 심판들로 채워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란전 주심에 피터 그린을 비롯해 주, 부심 3명이 모두 호주 심판으로 배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심판은 지난 3월 중국 창사에서 열린 중국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 때도 휘슬을 불었다.

이란전 입장권 판매도 순조로워 이번 경기가 4년여 만의 6만 관중 응원 속에 치러질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가 이날 오후 3시까지 이란전 티켓 판매를 집계한 결과, 총 5만4천장이 판매됐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통상 티켓 판매는 첫 2일과 마지막 2일이 전체 판매 분량의 35%를 차지한다"면서 "지금까지 판매 추이를 볼 때 4년 만의 6만명 이상 관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중 6만6천704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 A매치(축구대표팀간 경기)로 6만 이상 관중이 입장한 건 총 20차례 있었다.

A매치에 마지막으로 6만명 이상이 모인 것은 2013년 10월 12일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당시 입장 관중 6만5천308명)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