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닭 농장 2곳서 DDT 나온 경북…특별대응단 꾸린다

송고시간2017-08-29 15:42

산란계 농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산란계 농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농장 2곳 닭과 달걀에서 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DDT)이 검출되자 경북도가 특별대응단을 만들기로 했다.

경북도는 김주령 농축산유통국장을 단장으로 공무원, 관련 기관 관계자, 대학교수로 'DDT검출 특별대응단'을 꾸리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토양, 농축산물 등 분야별로 대책반을 구성한다.

특별대응단은 DDT가 검출된 경산과 영천 양계농장 주변을 중심으로 흙을 정밀히 조사하고 정화 대책을 세운다.

또 국민 불안이 해소될 때까지 농축산물 감시와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농촌진흥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경산 산란계 농장에서 DDT가 0.163㎎/㎏이 나왔고 반경 100m 내 농경지에서 0.046∼0.539㎎/㎏이 나왔다.

영천 농장에서는 0.469㎎/㎏이 검출됐고 반경 100m 내 농경지에서 0.176∼0.465㎎/㎏이 나왔다.

도는 경산, 영천 농장이 과수원이었던 점으로 미뤄 예전에 뿌린 DDT가 흙에 남았다가 닭과 달걀로 퍼진 것으로 본다.

호주나 캐나다 등 외국과 달리 국내에는 농경지나 가금류 사육지 등에 DDT 관리기준이 없다.

캐나다는 농경지 0.7㎎/㎏, 호주는 가금류 사육지 0.06㎎/㎏, 가축 방목지 0.1㎎/㎏ 등 DDT 관리기준을 정해놓았다.

김관용 도지사는 "이번 DDT 검출을 먹거리에 불안요인을 해소하고 철저하게 원인을 규명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