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학기술로 사회적 약자 생활복지 개선 돕는다

전자통신연구원-대전복지재단, 사회문제 해결 연구협력 협약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9일 본원 대회의실에서 대전복지재단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실사용자 중심 생활복지 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상용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와 김봉 ETRI 미래전략연구소장
왼쪽부터 이상용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와 김봉 ETRI 미래전략연구소장 [ETRI 제공=연합뉴스]

ETRI는 대전복지재단이 보유한 복지 관련 주민 데이터를 활용해 노인, 장애인, 취약계층 아동 등 사회적 약자들이 필요한 전자통신 관련 기술을 파악한다.

이어 ETRI가 보유한 기술로 이들의 생활복지 개선을 돕기로 했다.

두 기관은 정보·자료 공유와 인적 교류, 생활복지형 사회적 기술 개발, 문제 해결을 위한 보유자원의 활용과 협업, 지역 공공서비스 분야의 새로운 혁신 플랫폼 구축 등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봉태 ETRI 미래전략연구소장은 "정부출연 연구기관으로서 임무를 다한다는 취지에서 사회문제 해결형 연구에 나서기로 했다"며 "앞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이 특정 산업을 넘어서 국민의 생활과 복지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시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