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IA "전직 심판에 200만원 송금…무거운 책임 느껴"

"금전 빌려달라는 심판 부탁에 직원 2명이 100만원씩 송금"
KIA 타이거즈 홈구장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KIA 타이거즈 홈구장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KBO리그 전직 심판과 부적절한 금전 거래를 한 것에 사과했다.

KIA는 29일 사과문을 통해 "KBO 심판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구단이 연루된 데 대해 KIA 팬은 물론,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2014년 심판 직에서 물러난 전직 심판위원 A 씨는 지위를 이용해 야구 관계자와 구단에 금전을 요구해 물의를 빚었다.

두산 베어스는 김승영 전 사장이 A 씨에게 300만원을 건넸다고 KBO에 자진하여 신고했고, 넥센 히어로즈는 요구를 받은 뒤 금전을 전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KIA까지 금전 거래를 인정하면서, A 씨 사건에 연루한 구단은 총 3개로 늘었다.

현재 A 씨는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앞서 KIA는 KBO의 A 씨 금품수수 관련 조사에서 '확인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KIA는 "최근 직원 2명이 KBO 심판과 관련된 검찰 수사 도중 참고인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금전을 빌려달라는 심판의 부탁에 2012년과 2013년 100만원씩 각 1회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이번 사안에 KIA 타이거즈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해당 직원을 상대로 징계위원회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KIA는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