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이스 美하원 외교위원장 "CJ 미국 만두공장 성공은 FTA때문"(종합)

美 의회-양국 기업인 리셉션 기조연설…무역협회와 공동성명서도 발표
김인호 무역협회장,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악수
김인호 무역협회장,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악수(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인호 한국무역협회장(오른쪽)이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미국 하원 의원단 초청 만찬에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2017.8.29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CJ가 미국에서 최고의 만두를 만들며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때문입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이 "한미 FTA는 양국 국민이 만든 '위윈'(win-win)' 스토리"라며 미국 CJ 공장의 성공 사례를 집중적으로 소개해 화제다.

로이스 위원장은 29일 오후 한국무역협회 주관 미국 연방하원 방한단 초청 리셉션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기조 연설을 했다.

로이스 위원장은 이날 "미국에서 최고의 만두를 만드는 CJ는 한미 FTA가 발효된 직후 캘리포니아주에 제조시설을 마련했다"며 "CJ는 이 공장에서 만두, 국수, 즉석식품을 생산해 미국에 판매하고 전 세계에도 수출한다"고 밝혔다.

그는 "CJ는 캘리포니아와 미국의 다른 지역에서 생산된 재료를 사용하며 미국 노동자도 고용한다"며 "현지 성장률은 두자릿수"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6월 미국 워싱턴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서도 CJ '비비고 만두'가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로이스 위원장이 이처럼 'CJ 만두'에 관심을 가진 것은 CJ가 자신의 지역구에 투자한 대표적인 한국 기업이기 때문이다. 그는 이날 행사에 앞서 CJ그룹을 방문하기도 했다.

2010년 미국시장에 처음 진출한 '비비고 만두'는 지난해 현지에서 시장점유율 11.3%를 기록하며 미국 만두시장 1위에 올랐다.

무역협회, 미국 하원 의원단 초청 만찬 개최
무역협회, 미국 하원 의원단 초청 만찬 개최(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인호 한국무역협회장(가운데)이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미국 하원 의원단 초청 만찬에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브래드 슈나이더 미 하원의원, 아미 베라 의원, 제니퍼 곤잘레스 콜론 의원,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 김인호 무역협회장,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박진 한미협회 회장, 테드 요호 의원,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리대사. 2017.8.29
kane@yna.co.kr

이어 열린 이날 리셉션에서는 미국 연방하원 의원들과 한미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양국 현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으며 경제 협력 의지를 다졌다.

방한 의원단은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을 비롯해 미국 하원 내 지한파 의원 모임인 코리아 코커스(Korea Caucus) 공동 의장 아미 베라 의원, 하원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위원장 테드 요호 의원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 측에서는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이휘령 세아제강 사장, 이태용 아주산업 부회장 등 양국 기업인 5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차, 포스코, SK, 포드코리아, GE코리아 등의 임원도 자리를 함께했다.

기업관계자들은 하원 의원과 보좌진에게 각 업체의 대미 비즈니스 활동을 소개했다. 아울러 애로사항도 전달하면서 네트워킹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날 리셉션에서는 로이스 위원장과 김인호 한국무역협회장이 상호 협력 의지를 밝힌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양측은 성명서에서 무역·투자와 고용창출 증대를 위한 교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경제사절단 파견을 적극 확대하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성과를 알리는 데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김인호 회장은 "지난 시간 동안 양국 경제 관계는 상호 호혜적인 협력 관계로 발전해왔다"며 "특히 한미 FTA는 발효 이후 5년간 양국 모두에 실질적인 혜택과 성장을 가져다준 경제 협력의 성공적인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8: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