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 그루에 포도가 4천 송이나…면적만 1천㎡ 달해

유럽 야생 포도에 머루포도 접목한 13년생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한 그루에 포도가 4천 송이나 열린 포도나무가 있어 화제다.

4천송이 포도나무와 도덕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4천송이 포도나무와 도덕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전북 고창군에 따르면 성송면의 희성농장에서 도덕현(58) 대표가 기르는 13년 된 포도나무에 4천 송이의 포도가 열렸다.

이 포도나무는 유럽산 야생 포도나무에 머루 포도를 접붙인 것으로 2005년 심었다.

이렇게 많은 포도를 생산하는 비법은 '탄소순환농법'이라는 친환경적인 재배법에 있다.

가지치기를 거의 하지 않고 최대한 자연상태 그대로 키우며 퇴비도 가축 분뇨가 아닌 식물성 퇴비를 사용해 키우는 방식이다.

당도를 높이려고 가지치기를 하거나 인공적인 비료, 퇴비 등을 이용하는 보통의 재배법과는 판이하다.

이 덕분에 매년 200∼400 송이의 포도가 더 열린다.

이 나무 한 그루가 차지하는 면적만도 1천㎡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한 그루에서 가장 많은 포도가 열린 기록은 일본의 3천 송이로 알려졌다.

생산된 포도는 계약재배 방식으로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도 대표는 "일반적인 재배방법으로는 한 그루에서 이렇게 많은 송이를 키워낼 수 없다"면서 "포도나무의 생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건강한 나무를 만드는 것이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품질이 좋으며 가장 수확량이 많은 포도나무를 생산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