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전북도당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막아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이마트가 전북 전주 3곳에 노브랜드(No Brand) 매장 입점을 추진하자 정의당 전북도당이 반발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29일 논평을 통해 "이마트의 노브랜드 기업형 슈퍼마켓(SSM) 진출은 대기업이 동네 상권까지 싹쓸이하겠다는 것"이라며 입점 철회를 촉구했다.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철회 촉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철회 촉구[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거대 자본력을 바탕으로 한 '브랜드파워'와 강력한 '가격경쟁력'으로 무장한 이 변종 SSM의
공습에 영세한 지역 상권은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려 가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전북도당은 "대형마트 포화로 추가 개점이 어려워지자 골목상권까지 넘보며 끝없이 배를 채우겠다는 대형유통업체의 탐욕은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형마트 입점 과정에서 약속했던 지역 상품 구매 약속은 헌신짝이 됐고 일자리 창출 약속은 비정규직이라는 '나쁜 일자리'의 증가로 돌아왔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지역상인과 함께 공조하는 한편 즉각적인 법과 제도 개혁에 나서줄 것을 각 정당에 요구했다.

앞서 전북도의회와 전주시의회도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철회를 촉구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