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탄보다 풍력·태양력 발전이 돈 더 적게 든다"

바람·태양광 많은 남유럽 예시…정부지원 필수였던 과거와 달라


바람·태양광 많은 남유럽 예시…정부지원 필수였던 과거와 달라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 바람과 태양광을 이용한 발전이 석탄이나 가스를 활용한 발전보다 돈이 더 적게 들어 이익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주간 슈피겔은 최근호에서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풍력과 태양광 발전시설 건설은 정부보조금이 있어야만 가능했고, 그런 신재생에너지는 생태이상주의자들의 프로젝트로 간주됐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프라이부르크생태연구소의 분석을 인용한 이 보도에 따르면 독일에서 1MWh(메가와트시)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총투입비용을 비교한 결과, 화석연료의 경우 70∼100유로(9만4천∼12만1천원 상당)로 집계된 반면 이들 신재생에너지는 50∼70유로(6만7천∼9만4천원 상당)로 계산됐다.

 미국 서부 풍력발전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서부 풍력발전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연구는 동·서독 분단 시절에 서독에서 환경보호와 반핵, 평화의 가치를 앞세워 1980년 창당한 녹색당의 의뢰로 진행됐다.

연구소는 보고서에서 남부 유럽처럼 많은 바람과 태양광이 존재하는 권역에선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우위가 더욱 두드러진다고 짚었다. 아울러 이미 이 지역에선 풍력발전의 메가와트시 단가가 40유로밖에 안 된다고 소개했다.

특히 프라이부르크연구소 전문가들은 미국이 강화한 굴착 기술을 통해 가스를 다량 생산하면서 가스 가격을 떨어뜨리고 있지만 그런 미국에서마저 풍력과 태양광 발전에 투자하는 것이 이득이 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파리기후협정 탈퇴 의사 표명에도 신재생에너지 투자가 과도하게 축소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독일 녹색당의 간판 정치인인 터키계 쳄 외츠데미어 당수는 이와 관련, 독일 연방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시설 투자 확대에 제동을 건다고 비판했다.

외츠데미어 당수는 "그런 조처는 환경보호를 위해서도 나쁘고, 전기소비자의 호주머니를 고려해봐도 역시나 나쁘다"고 했다.

작년 현재 독일의 전력생산원 비중을 보면 갈탄 23.1%, 석탄 17.2%, 원자력 13.1%, 가스 12.4%, 풍력 11.9%, 태양광 5.9%, 수력 3.2% 등의 순이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