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영민 과기장관 "4차산업혁명위, 민간주도로 내달 상순 출범"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9월 중순 이전에 출범하게 될 것이라고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29일 부처 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밝혔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공약에 따라 설치되는 기구로, 민·관위원 30명 이내로 구성되며 4차산업혁명에 따른 경제·사회 전반의 총체적 변화를 논의하고 국가 방향성을 제시하는 위원회다.

이 위원회는 법적 설치 근거가 되는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이 지난 1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으며 당초 3분기 내로 출범할 예정이었다.

유 장관은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구성이 민간 위주로 이뤄지는 데 대해 "부처 장관들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동력이 약해진 것 아니냐는 의견이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고 더 속도감 있게 제대로 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는 위원회 구성에서 빠진 부처에서 항의를 해서 나중에는 거의 모든 부처가 들어갔는데, 그러다 보니 민간 주도라는 의도가 손상됐다"며 "이 때문에 참여하는 부처 수를 줄이고 민간 참여를 늘렸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당초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부처 장관들을 대거 참여시켜 민간위원과 정부위원의 수를 비슷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그러나 민간의 신선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혁신을 통해 국가 시스템에 근본적 변화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위원 30명 중 약 25명을 민간에서 위촉키로 했다.

유 장관은 "위원회가 구성되는 9월 중순 이후에 대통령과 함께 킥오프 자리를 갖는데 그때 4차 산업혁명 위원회의 전체적인 모습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말하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인사말하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서울=연합뉴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9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출입기자단과의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