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경필 "부영주택 부실시공 끝장 볼 것…영업정지 검토"

송고시간2017-08-29 14:52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남경필 경기지사가 부실시공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부영주택에 대한 영업정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29일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화성시 동탄신도시 내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현장 6번째 방문에 앞서 발표한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사태 해결을 위한 ㈜부영주택의 성의 있는 조치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이같이 말했다.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현장 5번째 방문한 남경필 경기지사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현장 5번째 방문한 남경필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남경필 경기지사가 14일 오후 화성 동탄2신도시 부영아파트 안에 마련된 채인석 화성시장의 현장 시장실을 방문, 채 시장 및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7.8.14.[경기도청 제공]

그는 이 글에서 "부영아파트 부실시공을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밝힌 지 한 달여가 지났으나 부영은 아직 이렇다 할 조치를 하고 있지 않다"며 "경기도는 화성시와 함께 부영의 영업정지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또 "조만간 있을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부영에 페널티를 주고 향후 유사피해가 없도록 선분양 제한 등의 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부영 측에 ▲그간의 잘못에 대해 주민에게 진솔한 사과 ▲주민이 원하는 하자 보수 100% 완료 ▲재발 방지책 마련 ▲이 모든 행위의 투명한 공개와 일정 제시 등 4개 항을 요구했다.

남 지사는 "경기도지사로서 이번 부영 사태의 끝장을 볼 것이다"라며 "부영이 대한민국 경기도지사의 경고를 허투루 듣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초 사용검사가 승인된 동탄 부영아파트는 지난해 12월과 올 2월, 5월 3차례 실시된 경기도 품질검수에서 211건의 하자 지적사항이 나왔다.

부영 측에 접수된 입주민 하자 신청도 8만건이 넘는 상황이다.

남 지사가 이날까지 6차례 현장을 방문해 하자 보수를 요구하고, 채인석 화성시장도 현장에 이동시장실을 설치한 뒤 보수를 독려하고 있으나 아직 하자 보수공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

도는 부영주택이 건설 중인 도내 10개 아파트단지에 대한 특별점검도 벌이고 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