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미 "정의장, 직권상정 포함 헌재소장 인준 마무리해야"

송고시간2017-08-29 14:38

"야 3당 정략적 태도…후안무치·무책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9일 "정세균 국회의장은 직권상정을 포함해 이번 국회에서 헌법재판소장 인준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주요 헌법기관의 장이 공석인 상태가 장기화한 것은 야 3당의 정략적 태도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사퇴하지 않으면 헌재소장 인준을 거부하겠다고 한다. 후안무치가 극에 달했다"며 "표결에 가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국민의당의 책임 회피는 더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각종 헌법소원에 대한 결정이 내려지지 않아 피해자들이 애가 타는 것은 모른 척하며 정치거래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헌재소장 인준안이) 가결이 되든 부결이 되든 책임은 국회가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