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태권도연맹, 엄홍길휴먼재단과 네팔학교에 태권도 보급

세계태권도연맹(WT)은 29일 서울 종로구 연맹 서울본부에서 엄홍길휴먼재단(이사장 이재후)과 네팔학교에 태권도를 보급하는 업무협약을 했다. 왼쪽부터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 대사,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이재후 엄홍길휴먼재단 이사장, 산악인 엄홍길 대장.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세계태권도연맹(WT)은 29일 서울 종로구 연맹 서울본부에서 엄홍길휴먼재단(이사장 이재후)과 네팔학교에 태권도를 보급하는 업무협약을 했다. 왼쪽부터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 대사,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이재후 엄홍길휴먼재단 이사장, 산악인 엄홍길 대장.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세계태권도연맹(WT)이 엄홍길휴먼재단과 손잡고 태권도를 통해 네팔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한다.

세계태권도연맹과 엄홍길휴먼재단은 29일 서울 종로구 연맹 서울본부에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세계태권도연맹은 네팔태권도협회, 엄홍길휴먼재단과 함께 엄홍길재단이 네팔에 설립한 학교에 태권도 사범을 파견하고 태권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은 히말라야 고봉 16좌 등정을 기념하기 위해 2008년 엄홍길휴먼재단을 세우고 네팔 오지에 학교 16개를 지어주는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현재 12번째 학교까지 준공했으며 열악한 교육 환경에 놓인 네팔 학생들이 꿈을 키울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 대사도 참석해 네팔 대학교에서 태권도학과가 개설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세계태권도연맹은 하나금융나눔재단의 지원으로 '태권도 케어스 네팔' 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태권도를 통해 불우한 환경에 처한 청소년들의 정신적, 신체적 성장과 발전을 돕는데 목표를 두고 네팔 전역 8개의 태권도장에서 태권도 교육과 장비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