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명균 "北도발 강력 규탄…대화로 현안해결 일관 노력"

"국제사회는 지금도 대북지원, 한반도에선 지원중단…부끄럽고 아픈 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조명균 통일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9일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대화와 협력을 통해 남북 간 현안을 해결하고 남북관계와 북핵 문제의 선순환적 진전 구도를 구축하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주최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 대북지원 국제회의' 기조연설에서 "북한은 오늘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은 우리의 노력과 전 세계의 요청을 외면한 채 핵·미사일 고도화에 몰두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며,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보를 굳건하게 지켜나가면서 현재의 엄중한 안보 상황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베를린 구상'과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히셨듯이 한반도 평화는 시대의 소명이자 대한민국의 최우선 국익"이라며 "정부는 확고한 군사적 대비로 평화를 든든하게 뒷받침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2005년 '9·19 공동성명'과 2007년 '2·13 합의' 도출에 남북관계가 기여했다고 언급하면서 "정부는 대화와 협력을 통해 남북 간 현안을 협의·해결하고 남북관계와 북핵 문제의 선순환적 진전 구도를 구축하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할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는 현재 대화와 교류가 다 막혀 있는 상태이고 지난 10여 년간 단절된 남북관계를 복원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며 "인내심과 끈기를 갖고 한 걸음, 한 걸음씩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북지원에 대해서는 그동안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왔다고 평가하면서 "북핵 문제가 심각해진 지금도 국제사회는 인도적 원칙을 지켜 대북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그러나 한반도에서는 대북지원이 남북관계와 정치 상황에 따라 오랜 기간 제약받았고 지금은 중단되고 말았다. 부끄럽고 아픈 일"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조 장관은 ▲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한 남북한 주민 간 비정치적 교류협력 ▲ 민간차원 대북지원 활동 자율성 최대한 보장 ▲ 지방자치단체 대북협력 지원 ▲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 지원 ▲ 취약계층 지원 확대 ▲ 개발협력 사업 추진 등을 약속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