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행안부·과기정통부 세종시 이전 탄력…신청사 설계비 확보

내년도 정부 예산에 120억원 반영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정부세종청사 신축 예산 설계비 120억원이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됐다.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중앙행정기관 이전에 따라 신청사 건립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정부세종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세종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세종시에 따르면 시 내년도 국비 예산으로 3천726억원이 편성됐다.

이는 올해 예산 3천430억원보다 296억원이 늘어난 액수다.

가장 눈에 띄는 항목은 정부세종청사 신축 비용이다.

신청사 입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설계비로 우선 120억원이 반영됐다.

행안부와 과기정통부가 이전하게 된 상황이지만 현재 정부세종청사 내에 마땅한 입주 부지를 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세종세무서(64억원)와 세종남부경찰서(6억원) 등 예산도 확보했다.

아름청소년수련관(54억원), 시립공공도서관(57억원), 공공급식지원센터(26억원), 아트센터(157억원) 등 건립을 위한 국비도 지원받게 됐다.

조치원연결도로 조성(153억원)과 에스비플라자 건립(88억원) 등 사업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고기동 시 기획조정실장은 "세종시 균형발전과 정주여건 개선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회 분원, 국립행정대학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융합 의과학대학원 설립 등도 국회 심의과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