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촛불혁명 토론회'…秋 "핀셋처럼 적폐 집어내야"

우원식 "불평등 해소가 적폐청산…위대한 장정 출발"
신경민 "현 경영진에 공영방송 못 맡겨"…박범계 "남재준 前국정원장 감찰 필요"
박명림 교수 "文정부, 촛불 계승과 이탈 양면성…이벤트 민주주의 치중"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9일 "적폐청산위가 핀셋처럼 적폐를 집어내서 대한민국이 새로운 토대 위에 새집을 지을 수 있는 기틀을 잡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적폐청산위와 정책위 주관으로 열린 '촛불 혁명, 대한민국을 새롭게 하다' 주제의 토론회에 참석해 "신중하고 침착하면서도 또박또박 일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지금까지 우리 한국사회에서 혁명은 있었지만, 청산은 없었다. 그만큼 현대사에 우여곡절, 굴곡이 많았다"며 "기강과 혼이 바로 선 정상적인 나라를 세우는 데는 미흡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경이롭고 전무후무한 촛불 시민 혁명도 아직 완수해낸 것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이다. 과거 혁명은 전쟁과 쿠데타 때문에 미완으로 짓밟혔지만, 이번에는 국민이 두 눈을 부릅뜨고 감시하면서 힘을 모으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번에는 적폐를 제대로 청산하고 혁명이 완성될 것으로 예감된다"며 "지금은 그날이 그날인 것 같지만, 여러분이 목소리를 내고 주장을 관철하며 엄청난 시대를 살았던 것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석자 소개하는 박범계 위원장
참석자 소개하는 박범계 위원장(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위원장이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촛불혁명, 대한민국을 새롭게 하다' 토론회에서 참석자를 소개하고 있다. 2017.8.29
srbaek@yna.co.kr

우원식 원내대표는 토론회 축사에서 "지난해 광화문에서 1천700만 국민이 촛불을 들고 나선 것은 바닥에 깔린 국민의 절박한 심정이 국정농단이라는 도화선을 통해 폭발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국정원, 방송 적폐도 있지만, 일한 만큼 대가를 받지 못하고 늘 힘 있고 빽있는 사람들한테 불평등한 대우를 받는 처지, 아무 때나 갑질 당하는 것이 일상사인 답답한 사회를 통째로 바꿔내자는 게 촛불이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힘 있고 빽있는 사람만을 위한 사회를 바꿔내는 것이 적폐청산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국민과 당원, 동지들을 믿고 적폐청산위와 함께 이 위대한 장정을 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명림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는 이날 토론회에서 "문재인 정부는 현재 촛불 계승과 촛불 이탈의 양면성을 노정하고 있다"며 "촛불연대가 개혁연대, 입법연대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5대 인사 배제 원칙 위반 등을 '반(反) 촛불행태의 신속한 부활'로 규정하고, "실질 민주주의와 내용 민주주의에 앞선 구호 민주주의, 이벤트 민주주의에 치중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 정치는 다시 진영 논리, 승자 독식, 대통령 독주, 의회 경시·무시, 여야 정쟁, 갈등·대결 고조, 개혁 부진의 경로로 빠르게 회귀하고 있다"며 "촛불연대 해체 상황을 지속하면 촛불 혁명의 성공도 절반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 적폐청산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공영방송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아울러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여론조작 시도 등을 청산해야 할 적폐로 거듭 지목했다.

신경민 의원은 "현 공영방송 경영진은 고소 고발에 휩싸인 범법자로, 이들에게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며 "그동안 정부가 여러 권한을 행사하지 않았는데, 방통위와 국가기관이 감사(監査)를 할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공영방송이 사회적 흉기로 등장했다. 내부적으로 청와대의 심부름꾼, 벨보이로서 학살과 도살과 폭력과 상해와 린치를 하는 일종의 청와대 파견소 역할을 한 지 오래됐다"고 지적했다.

적폐청산위는 이와 관련, 오는 31일 오후 5시 40분 국회의원회관에서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KBS와 MBC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공범자들'을 단체 관람하기로 했다.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국제위기그룹(ICG)은 2014년 보고서에서 국정원의 'NLL 대화록 공개'가 정보기관의 본분을 망각한 행동이라고 평가했다"며 "남재준 전 국정원장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감찰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선미, 국정원 여론조작 적폐 비판
진선미, 국정원 여론조작 적폐 비판(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적폐청산 대책회의에서 국정원의 여론조작 적폐를 비판하고 있다. 2017.8.29
srbaek@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