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산화탄소를 청정 연료로'…고효율 촉매 개발

성균관대 배종욱 교수팀 "60시간 이상 반응 유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배종욱 교수 연구팀이 '합성가스'(Syngas)를 청정 연료로 전환하는 데 쓰이는 고효율 촉매를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철-지르코늄 화합물 촉매를 적용한 뒤 높아진 반응성
철-지르코늄 화합물 촉매를 적용한 뒤 높아진 반응성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합성가스는 주로 일산화탄소, 수소, 이산화탄소 등으로 이뤄져 있다. 제철 공정에서 발생하며, 청정 연료인 '탄화수소'의 연료가 된다.

탄화수소를 합성하기 위해 '피셔 트롭쉬 합성'(촉매를 사용해 고온·고압 조건에서 합성가스로부터 탄화수소를 합성하는 방법) 반응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지만, 기존에 사용되는 철 촉매는 시간이 지날수록 반응이 급속하게 낮아지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철에 지르코늄 금속산화물을 혼합한 고효율 촉매를 개발했다.

철 산화물로 이뤄진 6∼7나노미터(㎚·10억분의 1m) 지름의 구멍을 가진 구조물 안에 지르코늄을 추가한 결과 60시간이 지나도 반응성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배종욱 교수는 "대기오염의 주범인 일산화탄소와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액체연료로 쉽게 전환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화학 분야 국제학술지 '에이씨에스 캐털리시스'(ACS Catalysis) 지난달 27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