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마초' 빅뱅 탑, 오늘 의경 전역…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굳은 표정으로 법원 나서는 탑
굳은 표정으로 법원 나서는 탑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된 인기그룹 빅뱅의 탑(본명 최승현)이 7월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17.7.20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대마초를 피웠다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인기그룹 '빅뱅' 멤버 최승현(30·예명 탑)이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이어간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5일 국방부로부터 최씨의 '보충역 판정'을 통보받아 오늘 자로 전역조치 예정"이라며 "최씨는 앞으로 주거지를 담당하는 병무청의 주관으로 사회복무요원으로 추가 근무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최씨는 직위해제 기간을 제외한 복무 기간에 복무한 것으로 인정받는다. 그는 올해 2월 9일 입대했으며 지난 6월 9일 의경에서 직위 해제됐다.

최씨는 지난해 10월 9∼14일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21·여)씨와 총 4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서울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실 악대 소속으로 복무 중이던 지난 6월 5일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2차례는 대마초, 다른 2차례는 액상으로 된 대마를 흡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법원은 최씨에게 지난달 20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31일 수형자재복무적부심사위원회를 열어 최씨의 의경 재복무 가능 여부를 심사하고 '부적합'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이에 따라 육군본부에 최씨의 복무전환을 요청했다.

빅뱅 탑
빅뱅 탑[연합뉴스 자료사진]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8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