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헌으로 행정수도 논란 끝내자" 세종시 승부수(종합)

대통령·국회 개헌특위에 의견 전달…시청서 토론회도
대전·충남·충북·세종 시민단체 연대 활동 재개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개헌을 통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고삐를 죄고 있다.

세종시장이 대통령과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개헌특위) 소속 여야 의원을 잇달아 만난 데 이어 시와 시민단체가 함께 관련 홍보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28일 국회 개헌특위 김관영(왼쪽) 제1소위원장과 전해철 의원을 잇달아 만나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고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시 제공=연합뉴스]
이춘희 세종시장이 28일 국회 개헌특위 김관영(왼쪽) 제1소위원장과 전해철 의원을 잇달아 만나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고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시 제공=연합뉴스]

28일 세종시에 따르면 이춘희 시장은 이날 국회를 찾아 김관영(국민의당) 개헌특위 제1 소위원장과 전해철(민주당) 의원을 만났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행정수도를 둘러싼 논의를 마무리하려면 헌법 조문에 행정수도를 명시하고, 국민 뜻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초 이주영(자유한국당) 개헌특위위원장도 면담한 이 시장은 여야 간사에게도 행정수도 개헌 당위성을 설명하며 협조를 당부했다.

정부세종청사를 중심으로 한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세종청사를 중심으로 한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지난 25일 그는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찾아 행정안전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속 이전, 총리실 독립 청사 건립, 총리실 직속·산하기관 동반 입주 등도 건의했다고 시는 전했다.

세종시 관계자는 "호수공원이나 수목원과 인접한 지역이 총리실과 국회 분원 청사 예정지로 안성맞춤이라고 소개했다"고 덧붙였다.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목표 아래 정파나 이념과 관계없이 모인 세종시 범시민사회단체도 대국민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행정수도 완성 시민대책위원회는 세종시와 함께 오는 29일 시청사 5층 세종실에서 '행정수도 완성·자치분권 실현 대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행정수도 추진 동력을 모으고자 구상한 이번 토론회에는 교수와 일반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오는 10월에는 국회에서 더 많은 인원이 모이는 토론회를 열 계획"이라며 "국민적 공감대 확보를 위해 시민단체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시 아파트 건설 현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 아파트 건설 현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청지역 시민단체 간 연대도 강화할 방침이다.

대전·충남·충북·세종 지역 지방분권 관련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하는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는 29일 오후 1시 30분 세종시청 앞에서 활동 재개 기자회견을 연다.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공대위 관계자는 "2002년 대선 당시부터 신행정수도 위헌 결정, 세종시 백지화 논란 등을 거친 이후, 2030년 세종시 완성 단계에 이를 때까지 조직을 유지하기로 한 합의를 지키고자 힘을 다시 모으기로 했다"며 "세종시가 행정수도의 지위를 확보하는 한편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광역도시계획 실질 집행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8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