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창올림픽조직위 '메일 폭탄'…내부망 작업 '수리 중'

송고시간2017-08-28 13:29

평창올림픽 엠블럼[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창올림픽 엠블럼[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창=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가 전산 내부망 작업 도중 발생한 문제로 똑같은 메일을 수백 통씩 반복 전송해 수신자 등이 큰 불편을 겪었다.

조직위는 28일 오전부터 '입장권 온라인 실시간 판매 9월 5일부터 시작' 관련 보도자료를 언론 등에 보냈다.

그러나 같은 메일을 반복해 보냈고 '폭탄 메일'은 오후가 돼서도 계속됐다.

이렇게 반복해 보낸 메일은 수백 통에 이르렀고 오후 1시가 넘어서도 2∼3통씩 계속 이어져 지우기조차 힘들 정도였다.

조직위는 이런 폭탄 메일에 대해 뚜렷한 해명도 없었다.

영문을 모르는 수신자 등은 용량을 금방 채우는 메일을 계속해 지워야 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이에 대해 조직위의 한 관계자는 "지난 금요일에 내부 분리망 작업을 했는데 문제가 생겨 수리 중"이라고 밝혔다.

yoo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