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장희 "50년지기 조동진, 레너드 코헨 좋아하던 내 친구"

송고시간2017-08-28 13:17

조동진 별세에 "가슴 미어진다"


조동진 별세에 "가슴 미어진다"

가수 이장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수 이장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조)동진이와 1967년 처음 만났어요. 무명 시절, 제가 레너드 코헨 LP를 들고 가서 함께 밤새도록 듣던 기억이 나요. 그 음악을 그렇게 좋아하더니 그 친구는 레너드 코헨 스타일로 끝까지 갔죠."

쎄시봉 출신 싱어송라이터 이장희(70)는 50년 지기 동갑내기 친구 조동진의 별세 소식에 "최인호(소설가) 형에 이어 정말 친한 친구가 떠났다. 가슴이 미어진다"고 마음 아파했다.

잠시 미국 알래스카에 머물고 있다는 그는 28일 연합뉴스와 국제 전화에서 "동진이의 형과 나의 삼촌이 군대 동기여서 음악 좋아하던 우리도 자연스럽게 친구가 됐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제가 1980년대 초 미국으로 건너가고서 동진이가 유명해졌어요. 1985년쯤인가 조영남, 김중만(사진작가)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놀러 와서 3개월을 단칸방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죠. 제가 미국에서 운영하던 로즈가든에서 한상원(기타리스트)까지 와서 함께 노래하던 추억도 있어요."

이장희는 "나는 음악적으로 이런, 저런 장르를 왔다 갔다 했지만 동진이는 시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한 길로 죽 가서 자신의 흐름을 만들고 음악적인 성찰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포크계 큰별 지다
포크계 큰별 지다

(서울=연합뉴스) 28일 오전 방광암으로 별세한 가수 고 조동진의 빈소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30일 오전 5시 30분. 2017.8.28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scape@yna.co.kr

또 여느 음악 친구들과 달리 리더십이 있어 후배들이 많이 따랐다고도 했다.

"동진이는 보스, 두목 기질이 있었어요. 정원영을 비롯해 후배 뮤지션들이 '형, 형' 하면서 따랐고 하나음악도 이끌었죠. 여느 뮤지션들에게선 찾기 힘든 면인데 독특했어요."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귀국한 이장희가 2004년 울릉도에 정착하고, 조동진이 오랜 시간 제주도에 머물렀지만 두 사람은 간간이 만나 술잔도 기울였다고 한다.

이장희는 "4~5년 전쯤 오랜만에 동진이를 보려고 제주에 갔다"며 "소주잔을 기울이며 많은 얘기를 나눴다. 그때 몸이 안 좋은지 얼굴이 좀 부어있었는데 작년에 일산에서 만났을 때는 맥주를 딱 한 잔만 하고는 안 마시더라. 그런데 두세 달 전 정원영, 송홍섭과 만났을 때 아프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중만이 연락이 와서 치료비를 돕자고 해 그러자고 한 것이 한 달 반 전"이라며 "9월 중순 미국에서 들어가면 만나려고 했는데 황망할 뿐이다. 정말 아까운 친구다"고 안타까워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