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른 방심이 화근" 호주 3살 아이 총 만지다 총상 사망

송고시간2017-08-28 11:51

경찰, 아버지 기소…사고 당시 3~8살 아이 4명 더 있어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시드니에서 3살 여자아이가 집에서 목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아버지가 무심코 놓아둔 총기를 만졌다가 숨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28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시드니 서쪽의 한 가정주택에서는 전날 오후 8시께 한 발의 총성이 울리며 어린 여자아이가 사망했다.

[출처: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

[출처: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

신고 전화를 받고 긴급구조대가 출동했으며, 아이 아버지로 보이는 한 남성이 넋을 잃은 채 양손으로 머리를 감싸고 도로변에 앉아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웃에 사는 여성 멜 토일라로는 "문밖에서 차 사고가 난 것 같은 소리를 듣고 달려나갔다"며 "한 남자가 바닥에 앉아 '아이가 죽었다. 자기 스스로 쐈다'라고 외쳤다"라고 호주 언론에 말했다.

또 아이 엄마로 보이는 여성은 제정신이 아닌 모습으로 그 남성을 향해 "당신을 증오한다. 총을 집에 둔 당신 잘못"이라고 소리를 지르기로 했다.

집 안에는 숨진 아이의 형제자매로 보이는 다른 아이 4명도 있었으며 이들 나이는 모두 3세부터 8세 사이였다.

아이 아버지와 삼촌은 당시 집 안은 아니고 주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이 아버지(43)를 총기를 안전하게 관리하지 않고 불법으로 소지한 혐의로 기소했다.

어린아이들의 총기사고는 미국에서는 종종 일어나고 있다. 지난해 10월 시카고 인근에서 3살 남자아이가 부모 방에서 발견한 총을 갖고 놀다 사망하기도 했다.

하버드대 연구 결과 집에 총기가 있는 가정에 사는 아이 10명 중 7명은 총기가 어디 있는지(총기가 숨겨져 있는 경우 포함)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총기 옹호론자들은 "사람들을 죽이는 건 총이 아니라 사람"이라며 총기 규제 주장을 받아치고 있다.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