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공유경제에 투자 경계령…"수익성·지속가능성 떨어져"

송고시간2017-08-28 11:41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에서 활기를 띠고 있는 공유경제에 대해 경계령이 내려지고 있다.

28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은 선진국이 개발한 공유경제의 후발주자지만 정부의 인터넷 기반 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후원으로 빠른 속도로 선진국을 추월하고 있다.

중국의 공유경제는 모바일 결제 등 현금없는 거래 확산으로 자전거에서 유모차, 휴대전화 충전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2015년 글로벌 공유경제시장에서 중국의 비중은 33%에 달했다.

하지만 최근 중국의 공유경제는 업체간 과당경쟁으로 수익성이 떨어지고 지속가능한 수익모델을 찾지 못해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신문은 밝혔다.

수도재경무역대학의 산업조사부 천지 주임은 "수많은 투자자들이 공유경제에 자본을 투자하면서 시장은 공급초과 현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들은 투자자본을 단기간에 회수하려 해 마찰 요인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천 주임은 "많은 투자자들이 옥수수밭에 메뚜기처럼 공유 자전거에 뛰어들면서 시장질서가 어지럽다"면서 "보다 중요한 것은 업체들이 시장에서 더는 수익을 낼 수 없다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공유자전거 시장에 단 한명의 플레이어만 있다면 하루에 자전거 한대당 50 위안(8천500원)의 순이익이 가능하지만 10명이 함께 시장에 참여한다면 순익은 5 위안으로 줄어든다"면서 "거기에 더해 자본 회수기간이 너무 길어 잠재적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유경제의 또 다른 문제는 상품에 따라 지속가능성에 의문이 있다는 점이다. 시장조사업체인 아이메이(艾媒)의 한 관계자는 "최근 에어컨과 같은 상품은 공유경제로 적합하지 않다"면서 "북부지역의 여름은 너무 짧고 사용 빈도도 떨어진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생산과 운영 측면에서 비용부담이 너무 많다"면서 "아이디어는 좋지만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운영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신문은 중국의 공유경제가 딜레마에 직면해있다면서 중앙정부는 소비 주도의 경제로 전환을 위해 혁신을 장려하지만 기업들은 수익성이 떨어지는 저급한 프로젝트로 내몰리고 있으며 이는 돈과 자원의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천 주임은 "협회가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투자자들에게 위험에 대해 경고해야한다"면서 "통찰력있는 정보의 부족이 많은 비이성적 투자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저장성, 인도를 막고 있는 자전거 압수 [IC]
중국 저장성, 인도를 막고 있는 자전거 압수 [IC]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