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닭·달걀 이어 흙에서도…영천·경산 농장서 DDT 검출

송고시간2017-08-28 11:33

"왕겨, 볏짚, 물, 사료 등에는 DDT 나오지 않아"

흙에서도 DDT 검출[연합뉴스 자료사진]
흙에서도 DDT 검출[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산·영천=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닭과 달걀에 이어 경북 경산과 영천 산란계 농장 땅에서도 DDT가 나왔다.

경산과 영천 산란계 농장에서 달걀을 받아온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는 자체 조사한 결과 경산과 영천 농장 토양시료 6점 모두에서 맹독성 살충제인 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DDT)이 검출됐다고 28일 밝혔다.

검출치는 0.3∼1.5ppm(㎎/㎏)이다.

한살림측은 흙뿐만 아니라 왕겨, 볏짚, 물, 사료 등을 수집해 역학조사를 벌였으나 흙 외에서는 DDT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살림측은 DDT가 남은 흙을 닭이 체내로 흡수해 달걀로 옮긴 것으로 추정했다.

경산과 영천 농장은 일부 닭과 달걀에서도 DDT가 나온 바 있다.

달걀에 DDT 양은 영천 농장이 0.047㎎/㎏, 경산 농장은 0.028㎎/㎏이다.

잔류 허용 기준치(0.1㎎/㎏)보다는 적다.

닭에서는 영천 농장에서 최고 0.410㎎/㎏, 경산 농장에서는 0.453㎎/㎏으로 잔류허용기준치(0.3㎎/㎏)를 초과했다.

DDT 최고 검출량을 따졌을 때 닭이나 달걀보다 흙이 가장 많은 셈이다.

DDT는 1960∼1970년대에 광범위하게 사용되다가 1979년에 국내 판매가 금지됐다.

잔류 성분이 2분의 1로 줄어드는 기간인 반감기가 수십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