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두산-심판 돈거래 의혹' 수사 본격화…前 KBO심판 소환

송고시간2017-08-28 11:13

KBO(CG)
KBO(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프로야구 심판이 구단 대표로부터 금품을 받았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재억 부장검사)는 전 KBO 심판 A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2013년 10월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경기를 앞두고 두산 베어스의 김승영 사장으로부터 300만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그해 시즌이 끝나고 KBO리그에서 퇴출당했다.

김 전 사장은 파문을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지며 지난달 3일 사의를 표했다. 그는 "개인적인 차원에서 돈을 빌려준 것이며 승부조작이나 심판매수 의도는 절대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KBO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경고 조치만 내린 후 비공개로 사안을 종결 처리한 것에 대해 검찰에 고발했다.

문체부는 자체 조사에서 A 심판이 두산, 넥센 이외에 다른 구단에도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KBO가 확인하고도 해당 구단의 답변만으로 조사를 마무리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2016년 8월 금전 거래 정황을 인지하고서도 6개월간 조사를 지연한 점, 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추적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점, 승부조작 의혹을 충실히 조사하지 않은 점, 상벌위원회 결과를 비공개로 한 점 등을 토대로 KBO가 이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한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