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랠리 매수 외치더니…美은행 내부자들은 자사주 팔아치워

송고시간2017-08-28 11:25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월 스트리트의 애널리스트들이 올해 들어 미국 대형 은행 주식의 매수를 줄곧 외쳤지만 정작 대형 은행의 내부자들은 이런 목소리를 차갑게 외면하고 있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FT)가 27일 보도했다.

FT가 미국의 6대 은행 내부자들의 거래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경영진과 이사들은 올해 들어 자사주를 줄기차게 팔아치우고 있었다는 것이다.

JP모건 체이스와 뱅크 오브 아메리카, 웰스 파고, 씨티그룹, 골드만 삭스, 모건 스탠리 등 6대 은행의 내부자들이 공개 시장에서 행한 자사주 순매도 물량은 총 932만주였다. 매도가 매수를 14배나 앞지를 만큼 일방적이었다.

대형 은행들의 내부자들이 일제히 이처럼 오랜 기간 매도를 지속한 것은 이례적인 것이었다. 지난해 은행주들이 죽을 쓰고 있을 무렵에도 JP모건과 씨티, 뱅크오브아메리카의 내부자들에게서 매도보다 매수가 우세했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일부 관측통들은 대형 은행 내부자들의 자사주 매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정책에 대한 의구심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고 해석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금리 인상과 세금 인하, 규제 완화를 약속했고 그 덕분에 은행주들은 지난해 11월 대선 이후 급등세를 시현할 수 있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하는 정책들이 줄줄이 후퇴하면서 최근 은행주들은 주춤거리고 있다. 20여개의 대형 은행과 지방은행으로 구성된 KBW 은행업종 지수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겨우 3%가 올랐을 뿐이다.

내부자들의 자사주 거래 동향은 시장에 강력한 신호를 제공할 수 있다.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CEO는 은행주들이 일시적으로 급락세를 보였던 지난해 2월 중순 자사주 50만주를 사들인 바 있다.

올해 들어서 대형 은행 내부자들이 자사주에 대한 신뢰를 보여준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블룸버그 데이터에 따르면 골드만 삭스와 JP모건의 내부자들은 올해 공개 시장에서 전혀 자사주를 사들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자문 회사인 바이올라 리스크 어드바이저스의 창업주 데이비드 핸들러는 최근 소비자 관련 지표들에서 경색 조짐이 나타나고 있음을 들어 대형 은행 경영진들의 자사주 매도는 현명한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용카드 연체율이 상승하고 오토론도 취약점을 노출하고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지난 수년간 겨울잠을 자고 있던 신용 리스크가 타당한 우려 대상으로 돌출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논평했다.

js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