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企일자리위원회 "성과공유제·정규직채용 확산운동 전개할 것"

송고시간2017-08-28 11:04

제1차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 개최…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단축은 여전히 '난색'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 본격 가동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 본격 가동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에서 공동위원장인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앞줄 왼쪽 세번째),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앞줄 왼쪽 두번째),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앞줄 왼쪽 네번째) 등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중소기업인들은 성과공유제를 10만 개 기업이 도입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청년 10만 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소기업계가 성과공유제를 10만개 기업이 도입하고, 중소기업들이 청년 10만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는 2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1차 중소기업일자리위원회'를 개최하고 경과 및 향후 추진할 6개 사업계획, 노동 현안에 대한 입장 등을 보고했다.

위원회는 먼저 일자리 정책과제를 발굴 및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단체·업종·지역별로 현장 중심 과제를 발굴하고 업계 및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불합리한 규제를 개혁하고 중소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기존 일자리 모델 지수 중 핵심 내용을 적용한 중소기업 표준모델도 올해 안에 완성, 내년부터 확산한다.

성과공유제를 10만개 기업이 도입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중소기업들이 청년 10만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도록 유도하는 운동 또한 진행한다.

전역군인이 중소기업에 취직할 수 있도록 연계해주는 '일자리 미스매칭 시범 사업'도 마련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다음달 31일 서울 코엑스에서 채용기업과 구직자가 참여하는 '제2회 글로벌 중소벤처 청년채용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정규직 채용 확산시킨다'
'중소기업 정규직 채용 확산시킨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에서 공동위원장인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가운데),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왼쪽),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오른쪽)이 일자리 창출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중소기업인들은 성과공유제를 10만 개 기업이 도입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청년 10만 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utzza@yna.co.kr

중소기업계는 노동 현안을 보고하면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을 차등적으로 도입해달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는 업종별 차등적용을 강력히 요구했다.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서는 300인 미만에 대해 4단계로 세분화하고 시행시기를 연장하는 데 더해 가산수당 할증률을 축소하고 유연근로시간제를 확대하라고 강조했다.

또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중소기업 지원특별법을 마련하고, 외국인 근로자 공급을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위원회에는 공동위원장인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외 중소기업단체협의회, 심승일 전국협동조합연합회장협의회장 등 산업·분야별 대표, 심옥주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회장 등 지역회장단 등이 참석했다.

공동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중소벤처기업계가 새 정부의 국정 핵심과제인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중소기업 중심의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국가 경제에 기여하자고 당부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중소벤처기업이 일자리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정부, 기업, 일반 국민의 공통된 인식"이라며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는 좋은 일자리 창출과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성장 모멘텀을 만들어나가는 데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건준 벤처기업회장은 "질 좋은 창업으로 스타트업이 일자리의 물꼬를 트고, 스케일업(규모의 확장) 정책으로 기업성장을 지원하면 지속가능한 고용시장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