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北발사체, 방사포·탄도미사일 등 여러가능성 분석중"

송고시간2017-08-28 10:54

문상균 대변인 "북한의 위협적 행태, 만반의 대비태세 갖추고 있어"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 26일 쏜 발사체의 종류에 관해 300㎜ 방사포와 탄도미사일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분석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발사체가 300㎜ 방사포로 추정된다고 청와대에 보고했는가'라는 질문에 "우리 군이 개량된 300㎜ 방사포 또는 탄도미사일 등 여러 가능성에 대해 다양한 각도로 분석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북한이 지난 26일 쏜 발사체에 관해 합동참모본부는 '불상의 발사체'라고 밝혔고 청와대는 "개량된 300㎜ 방사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탄도미사일'로 규정해 차이를 보였다.

문 대변인은 '청와대는 왜 300㎜ 방사포라고 했는가'라는 질문에 "(청와대는) '추정한다'고 했고 자세한 것은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발표했다"고 답했다.

그는 '군이 300㎜ 방사포에 무게를 둬 청와대에 보고했는가'라는 질문에는 "보고 과정에 대해서는 정확히 아는 바 없지만,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변인은 북한이 백령도·대연평도 점령훈련을 한 데 대해서는 "우리 군은 북한의 위협적 행태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