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S건설, 카카오와 '인공지능 아파트' 선보인다

송고시간2017-08-28 11:00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수주시 첫 'AI 아파트' 적용"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GS건설이 아파트 자이(Xi)에 카카오의 음성인식과 대화기술을 이용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구축해 '인공지능(AI) 아파트'를 선보인다.

GS건설은 25일 광화문 그랑서울에서 조재호 GS건설 도시정비담당 전무와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IT기업 카카오와 '차세대 AI 아파트 구현을 위한 기술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GS건설과 카카오가 협업해 개발할 AI 아파트는 '인공지능 비서를 탑재한 아파트'라 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각종 기기를 제어하는 기존의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넘어 음성인식 및 대화형 시스템으로 각종 기기를 제어하게 된다.

또, 사용자의 사용 패턴에 따라 빅데이터를 수집해 스스로 학습하고 동작함으로써 사용자의 생활을 돕게 된다.

월패드와 스마트폰뿐 아니라 집안 곳곳에 설치된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조명, 가스, 냉방, 난방, 환기, IoT 연동형 가전 등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카카오는 조만간 AI 스피커 '카카오 미니'를 공개하고 카카오톡, 카카오내비, 카카오택시에 AI 음성인식을 결합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의 AI 스피커는 대화형 알고리즘을 탑재해 친구나 비서에게 대화하는 형태로 각종 생활정보 알림지원, 검색 기능을 제공하는 홈비서 역할을 수행한다.

또 카카오페이를 통한 원터치 아파트 관리비 결제, 카카오톡을 통한 대화형 제어 등 카카오가 제공하는 여러 서비스와 홈네트워크가 연계될 전망이다.

GS건설은 "기존에 건설사들이 IoT를 구현하던 통신사 플랫폼 연계방식이 아니라 GS건설의 자회사 '이지빌'을 통해 입주 후 안정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며 "자이 입주민은 누구나 인공지능 IoT 스마트홈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GS건설은 이번 기술 협약을 통해 개발하는 AI 시스템을 서울 서초 반포주공1단지 1·2·4 주구 재건축 사업을 수주할 경우 처음 적용할 계획이다.

GS건설은 "이 단지를 수주하면 업계 최초로 13.3인치의 대형 LCD 화면에 스마트폰과 동일한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최첨단 월패드와 인공지능 스피커가 접목된 '인공지능 IoT 스마트홈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25일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그랑서울에서 열린 GS건설과 카카오의 IoT 기술 협약 체결식에서 조재호 GS건설 도시정비담당 전무(왼쪽)와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 부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연합뉴스]

25일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그랑서울에서 열린 GS건설과 카카오의 IoT 기술 협약 체결식에서 조재호 GS건설 도시정비담당 전무(왼쪽)와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 부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연합뉴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