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사이버외곽팀 지시·공모 유의미한 증거 확보…법원제출"

송고시간2017-08-28 10:55

의혹 대상자 줄소환…외곽팀장 주거지·단체 사무실 추가 압수수색

실체 드러난 국정원 댓글부대, 검찰 수사 불가피 (PG)
실체 드러난 국정원 댓글부대, 검찰 수사 불가피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민간인을 동원한 인터넷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의미한 증거를 확보했다며 법원에 추가 증거로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수일간의 국정원 외곽팀 관계자 조사 결과, 사이버 활동에 대한 지시·공모 관련 진술 등 유의미한 증거가 확보돼 변론 재개 검토에 반영되도록 법원에 추가 자료를 오늘 오전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이날 외곽팀장 주거지 2∼3곳과 단체 사무실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도 나섰다.

검찰은 지난 23일 외곽팀장으로 지목된 이들의 자택과 국정원 전직 직원 모임인 양지회,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 단체가 전신인 늘푸른희망연대 등 단체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이어 검찰은 차미숙(56) 늘푸른희망연대 대표 등 의혹 대상자 10여명을 무더기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와 공안2부(진재선 부장검사) 소속 검사를 주축으로 전담 수사팀을 꾸린 검찰은 국정원 적폐청산TF의 조사와 이번 추가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이버 외곽팀 활동 전모를 밝혀내고 나서 원 전 원장 등 관련 사건 피고인들의 공소장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법원이 검찰의 변론 재개 신청을 받아들여 이달 30일로 예정된 원 전 원장 파기환송심 선고를 연기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