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금 과다 섭취, 심부전 위험↑"

송고시간2017-08-28 10:46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소금을 과다 섭취하면 심부전 위험이 최대 2배까지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국립보건연구원의 페카 요우실라흐티 박사 연구팀이 남녀 4천630명(25~64세)을 대상으로 소변 샘플 분석을 통해 소금 섭취량을 측정하면서 12년에 걸쳐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7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하루 소금 섭취량(▲6.8g 이하 ▲6.8~8.8g ▲8.8~10.9 ▲10.96~13.7g ▲13.7g 이상)에 따라 이들을 5그룹으로 나누고 심부전 발생률을 관찰했다. 조사 기간에 이 중 121명이 심부전 진단을 받았다.

전체적인 분석 결과는 소금 섭취량이 많아질수록 심부전 발생률이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금 과다 섭취, 심부전 위험↑
소금 과다 섭취, 심부전 위험↑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하루 소금 섭취량이 13.7g 이상 그룹은 6.8g 이하 그룹에 비해 심부전 발생률이 101%, 10.96~13.7g 그룹은 70%, 8.8~10.9g 그룹은 40% 높았다. 6.8~8.8g 그룹은 17% 낮게 나타났다.

고혈압, 고지혈증, 과체중 등 다른 위험요인을 고려했을 땐 13.7g 이상 그룹이 6.8g 이하 그룹에 비해 75%, 10.96~13.7g 그룹은 56%, 8.8~10.9g 그룹은 45%, 6.8~8.8g 그룹은 13% 높았다.

이 결과로 미루어 소금의 적정 하루 섭취량은 6.8g보다 훨씬 더 적어야 할 것으로 연구팀은 판단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소금 섭취량이 하루 5g을 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소금의 생리학적 필요량은 하루 2~3g이라고 한다.

심부전이란 심장의 좌심실이 좌심방에서 혈액을 받아들이고 이를 전신에 펌프질해 내보는 기능에 이상이 생겨 체내의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상태를 말한다.

이 연구결과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 심장병학회 총회에서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