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부동산 실거래가 허위신고 등 45명 적발

송고시간2017-08-28 10:10

과태료 2억2천만원 부과…서·유성구 집중

대전시 전경
대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에서 부동산 실거래가 허위신고 등을 한 45명이 적발됐다.

대전시는 올해 상반기 부동산 실거래 신고내용에 대한 모니터링과 자체조사에서 부동산 실거래가 허위신고 등을 한 31건(45명)을 적발하고, 2억2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28일 밝혔다.

적발 건수 기준으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배, 과태료 부과액수 기준으로는 2.7배 각각 늘어난 것이다.

부동산 실거래 신고 위반사례는 미신고 및 지연신고 처분 건수가 28건(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실제 거래가격보다 높게 신고한 것이 2건(4명), 실제 거래가격보다 낮게 신고한 것이 1건(3명)이었다.

지역별로는 과태료 처분 건수 기준으로 서구가 15건(22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유성구가 7건(10명)으로 두 지역의 위반 건수가 대전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과태료 부과액수 기준으로는 실제 거래가격보다 높은 허위신고에 대한 부과액이 1억6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시는 실거래보다 높거나 낮게 신고하는 등 실거래 허위신고 내용에 대해서는 관할 세무서에 통보해 허위 신고자에게 양도소득세 추징 등이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허위계약서를 작성한 중개업자에 대해서는 자격정지 등 행정 처분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 8·2 부동산대책에 따른 직접적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인근 세종시의 부동산 규제로 인한 풍선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하반기에 부동산 실거래가 허위신고 등 위반행위 등에 대한 모니터링과 부동산중개업소에 대한 지도단속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