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29일 '하비' 강타 텍사스 피해지역 방문

송고시간2017-08-28 10:05

내각 화상회의 직후 현장 방문계획 발표…새 시험대 직면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하비'가 강타한 텍사스 지역을 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자연재해가 닥친 건 처음이어서 트럼프 행정부가 새로운 시험대에 서게 된 상황이다.

AP와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27일 트럼프 대통령의 텍사스 방문 계획을 발표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연방정부 및 주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현지에서의 일정과 계획을 조율하고 있다"며 "모든 피해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 방문 계획은 트럼프 대통령이 내각과 화상회의를 통해 대책을 논의한 직후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메릴랜드 주에 있는 대통령 공식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주말을 보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글을 올려 "현지 복구에 혼란이 없도록 하는 선에서 될 수 있는 한 빨리 텍사스를 방문하려고 한다. 생명과 안전에 모든 주안점을 두겠다"며 괴력의 '하비'로 인해 텍사스 지역이 피해를 입은 상황에서 자신의 방문이 부담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사람들이 역대 최악의 허리케인이라고 하는데, 현지에 유능한 인력들이 있어 다행"이라며 구조대가 수천명을 구조했으며 주 정부와 연방 정부 관계자의 협력도 차질없이 진행됐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전문가들에 따르면 500년에 한번 찾아올까 말까 한 홍수라고 한다. 우리는 모든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며 잘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AP통신은 '쇼 호스트처럼 감탄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미국내 인구 규모 4위 도시인 휴스턴을 포함, 텍사스 지역을 광범위하게 강타한 하비는 정치 경험이 없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직면한 자연재해이다.

그동안 샬러츠빌 유혈사태에 대한 '양비론 발언' 등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이번 재난에 어떻게 대처하느냐가 리더십을 가늠하는 또하나의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

실제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 대응을 두고 거센 비난에 처한 바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카트리나의 주요 피해 지역이었던 뉴올리언스를 곧바로 방문하는 대신 비행기 창문 밖으로 피해지역을 내다보기만 한 것 때문에 재난에 둔감하다는 비판에 시달렸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트럼프와 연방 정부에 대해 "'A+'의 노력을 보여줬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적인 재난지역 선포 요구를 신속하게 받아들여 매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트럼프 지지율 30%대로 추락…역대 최저
트럼프 지지율 30%대로 추락…역대 최저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리노 방문을 마치고 백악관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미 정치전문매체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발표한 여론조사(지난 17∼19일 실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역대 최저인 39%를 기록, 전주의 44%보다 5%포인트 하락했다. 이러한 추락에는 샬러츠빌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주의적 대응 논란이 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ymarshal@yna.co.kr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