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신문, 文대통령 '레드라인' 언급에 막말 비난

송고시간2017-08-28 10:00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넘지 말아야 할 '레드라인'(금지선)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28일 막말 공세를 펼치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주제넘은 잡소리를 걷어치우라'라는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관련 언급을 거론하면서 "남조선 집권자가 우리의 초강경 공세에 질겁하여 상전(미국)도 감히 내뱉지 못하는 북핵 금지선 타령을 늘어놓은 것은 대세의 흐름도 분간 못 하고 뒷일을 감당해낼 수도 없는 주제넘은 망동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레드라인 임계치에 점점 다가가고 있다"며 "레드라인은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완성하고 거기에 핵탄두를 탑재해 무기화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동신문은 "우리가 누차 강조한 바와 같이 조선반도(한반도)의 핵문제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끊임없는 핵위협 공갈에 의해 상생된 것으로서 철저히 조미(북미)사이에 해결해야 할 문제"라면서 "남조선당국은 여기에 끼여들어 가타부타할 아무런 명분도 자격도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 강화조치에 대해 그 무슨 금지선 따위를 운운하며 이러쿵저러쿵 나발질하는것 자체가 어리석은 자들의 분수없는 망동"이라며 "괴뢰들이 지금처럼 대세의 흐름도 모르고 미국 상전의 장단에 춤을 추며 우리 혁명 무력의 총구 앞에서 함부로 설쳐대다가는 단단히 졸경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문 대통령, 북한 ICBM에 핵탄두 탑재해 무기화가 레드라인 (PG)
문 대통령, 북한 ICBM에 핵탄두 탑재해 무기화가 레드라인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