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지지 45%…일부 절대평가 선호 35%"

송고시간2017-08-28 09:59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설문조사…절대평가 확대 찬성률 51%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설문조사…절대평가 확대 찬성률 51%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개편과 관련해 전과목 절대평가를 선호하는 의견이 일부 과목 절대평가를 지지하는 의견보다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8일 교육분야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2∼24일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전과목 절대평가를 선호한다는 응답이 전체 조사대상(1천4명)의 45%로 '국어·수학·탐구영역을 뺀 4과목 절대평가'를 지지한다는 의견(35%)보다 많았다.

'모르겠다'거나 응답하지 않은 이들은 21%였다.

2021학년도 수능을 볼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을 비롯해 중학생 자녀를 둔 응답자들은 전과목 절대평가 지지자가 48%, 일부 과목 절대평가 지지자가 27%로 전과목 절대평가 선호 경향이 더 뚜렷했다.

사교육과 학습부담을 줄이는 데 더 도움이 될 방안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43%가 전과목 절대평가를 택했다. 일부 과목 절대평가를 고른 응답자는 25%, '모름/무응답'은 32%였다.

수능 절대평가 확대 정책 자체에 대해서는 '매우 찬성' 또는 '찬성'한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51%, '매우 반대' 또는 '반대' 응답자가 29%였고, 모름/무응답은 21%였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휴대전화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이뤄진 이번 설문조사 응답률은 17%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과 관련해 국어와 수학,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은 상대평가를 유지하고, 나머지 과목에 절대평가를 적용하는 안(1안)과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안(2안) 등 두 가지를 제시한 상태다.

앞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전국 고등학교 교사 1천613명을 대상으로 17∼23일 실시한 모바일 설문조사에서는 1안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55.9%(902명)를 차지했다.

2안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35.1%(566명)였고, 모르겠다는 답은 9.0%(145명)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오는 31일 수능 개편 확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