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스피린 + 자렐토 = 심혈관질환 예방효과 상승"

송고시간2017-08-28 09:28

"아스피린 + 자렐토 = 심혈관질환 예방효과 상승"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항혈소판제 아스피린과 항응고제 리바록사반(제품명:자렐토)를 함께 복용하면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를 상승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말초동맥질환(PAD: peripheral artery disease)도 크게 완화할 수 있다는 2편의 연구논문이 발표됐다.

캐나다 맥 마스터 대학 인구보건연구소(PHRI: Population Health Research Institute)의 존 에이켈붐 박사와 소니아 아난드 박사는 스페인 바르셀로니아에서 열린 유럽심장병학회(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 총회에서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7일 보도했다.

에이켈붐 박사는 아스피린(하루 한번 100mg)과 리바록사반(하루 2.5mg씩 두 번)을 병행 투여하면 아스피린 100mg만 하루 한 번 복용하거나 리바록사반만 5mg을 하루 두 번 복용하는 것보다 심근경색, 뇌졸중,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25% 더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자렐토·아스피린[위키미디어 제공]
자렐토·아스피린[위키미디어 제공]

세계 33개국에서 안정형(stable) 관상동맥(심장혈관)질환이 있는 약 2만 명을 대상으로 23개월 동안 진행된 임상시험(COMPASS)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그는 말했다.

아스피린과 리바록사반은 모두 동맥혈관이 혈전 형성으로 좁아지는 것을 억제하는 약이다.

이 두 가지 약을 함께 복용했을 경우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가 상승하는 대신 이 두 약의 공통된 부작용인 출혈 위험 역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출혈은 주로 위장관에서 나타났을 뿐 뇌와 같은 중요한 기관에서는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아난드 박사 연구팀은 PAD 환자 7천47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같은 방식의 임상시험 결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아스피린-리바록사반 병행 투여가 단독 투여보다 심근경색, 뇌졸중,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28% 더 감소시킬 뿐 아니라 PAD에 의한 팔·다리 동맥 손상을 46% 더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PAD란 팔과 다리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 사지에 혈액이 충분히 공급되지 못해 생기는 '팔다리 동맥경화'로 팔보다는 주로 다리에 발생한다. 방치하면 최악의 경우 다리를 절단해야 할 수도 있다.

이 결과를 종합하면 아스피린-리바록사반 병행 투여가 콜레스테롤 저하제 스타틴, 혈압강하제 안지오텐신 전환효소(ACE)억제제, 베타 차단제 등 다른 약보다 훨씬 효과가 큰 것으로 판단된다고 PHRI 소장 살림 유수프 박사는 말했다.

그는 이 방법이 심혈관 문제 재발 위험을 3분의 2 이상 감소시키는 것으로 평가했다.

에이켈붐 박사 연구팀 논문은 미국의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아난드 박사 연구팀 논문은 영국의 의학전문지 '랜싯'(Lancet) 최신호에 각각 게재될 예정이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