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견우직녀 눈물?' 전국 비 소식…중부 밤늦게 폭우

송고시간2017-08-28 05:34

경남 거창군 위천면 서덕들 들판에 소나기가 내리고 코스모스가 피어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거창군 위천면 서덕들 들판에 소나기가 내리고 코스모스가 피어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견우와 직녀가 1년에 한 번 오작교에서 만나 눈물을 흘린다는 음력 칠월 칠석(七夕)인 28일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비는 오후에 서울과 경기도부터 내리기 시작해 밤에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된다.

밤사이 쏟아진 비는 29일 새벽 중부지방부터 그치고, 남부지방도 오전에 그치겠다. 강원 영동에만 오후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서울과 경기도, 서해5도에는 28일 오후부터 밤사이에만 누적 강수량이 20∼70㎜로 예측됐다.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에는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 영서와 충청도에는 28일 오후부터 29일 오전까지 모두 합쳐 20∼70㎜, 강원 영동·전북 북부·경북 북부·울릉도·독도에는 10∼50㎜ 비가 예측됐다.

전남과 전북 남부·경북 남부에는 5∼30㎜, 경남 내륙과 제주도에는 5㎜ 비가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날 밤사이 중부지방 일부에 돌풍·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30㎜ 이상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4∼32도로 전날보다 1도가량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2.5m, 동해 먼바다에서 0.5∼2.0m, 남해 먼바다에서 0.5∼1.5m로 인다.

이날 밤부터 이튿날까지 서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다.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 상과 동해 상에는 이튿날까지 돌풍과 천둥·번개가 예상되고, 서해의 경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까지 예상된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