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대표 합류 앞둔 손흥민, 시즌 첫 선발 출전…70분 소화

송고시간2017-08-28 01:57

토트넘, 번리에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 허용…1-1 무승부

손흥민[토트넘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

손흥민[토트넘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25)이 올 시즌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해 70분을 소화했다. 팀은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동점 골을 내줘 번리와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번리와의 홈 경기에 선발로 나서 후반 25분 무사 시소코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올해 6월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 경기에서 오른팔이 부러져 재활에 힘써 온 손흥민은 앞선 두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되다가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골이나 도움을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을 위해 국가대표팀에 합류하기 직전 70분을 뛰며 이란, 우즈베키스탄전 출전에도 청신호를 켰다.

토트넘은 번리와 1-1로 비겨 시즌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했다.

이날 손흥민은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2선에 배치돼 최전방의 해리 케인과 함께 공격 전개에 나섰다.

여전히 오른팔에 붕대를 한 채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9분 페널티아크에서 에릭센에게 물 흐르는 듯한 매끄러운 패스로 슈팅을 유도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전반 19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얀 페르통언의 패스를 받아 절호의 기회를 맞았으나 왼발슛이 상대 톰 히튼 골키퍼에게 정면으로 막히고 오프사이드도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이 외에도 전반 37분 벤 데이비스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받은 케인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벗어나는 등 전반전 14개의 슈팅을 난사하고도 유효슈팅은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답답하던 토트넘의 공격은 후반 4분 알리가 골대 앞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유지해 수비 맞고 나온 공을 오른발로 꽂아 넣어 골을 뽑아내 숨통을 텄다.

손흥민은 후반 들어서는 인상적인 장면을 많이 만들어내지 못한 채 후반 25분 시소코와 교체돼 나갔다.

이 교체 직후 번리의 로비 브래디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날린 날카로운 오른발 슛을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몸을 날린 선방으로 막아내면서 토트넘은 동점 골 허용 위기를 가까스로 넘겼다.

양 팀의 파상공세가 이어진 가운데 후반 45분까지 실점하지 않고 잘 버티던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2분 크리스 우드에게 동점 골을 내줘 승점 1을 챙기는 데 만족해야 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