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野3당, 수도권 시도지사 3곳 후보단일화 해야"

野 지방선거 연대론 제기…"이대로는 승산 없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7일 "야 3당이 최소한 수도권 3곳에서라도 시·도지사 후보 단일화를 이뤄내는 등 지방선거 연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대통령 선거처럼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야권이 각각 광역단체장 후보를 공천하면 승산이 없다. 이제는 무엇인가를 모색해야 할 시점"이라며 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의 '선거연대'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대선이 끝났는데도 야 3당이 힘을 합치기는커녕 아직 마이웨이를 부르짖고 있다"며 "그러다 보니 여당은 현재 표정관리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방선거는 단순히 서울시장 뿐만 아니라 야당이 각각 후보를 내서는 이길 수가 없다고 본다"며 "전국에 야권 단일후보를 낼 수만 있다면 제일 좋지만, 현실적으로 그럴 수 없는 만큼 수도권 3개 광역단체장만이라도 선거연대를 이루면 좋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보수통합론에 대해선 "그렇게 된다면 좋은데 시간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며 "따라서 통합과 별개의 문제로 야권 선거연대의 화두를 던지는 것이다. 앞으로 찬반 논의가 이뤄지지 않겠는가"라고 전망했다.

그는 '서울시장 선거 차출론'이 제기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해선 "여러 사람 가운데 황 전 총리도 좋은 후보가 될 자격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당내 지방선거준비기획단을 빨리 발족시켜 합리적인 공천룰을 만들기 위한 방안을 공론화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관심있는 인재들이 모일 수 있고, 지방선거 열기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7 2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