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행안부·법무부 업무보고…국방·검찰개혁 집중토론(종합)

송고시간2017-08-28 10:01

국방부, 국방개혁 추진 방안·방위사업 비리 척결 논의

행안부,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국가 초석 마련 방안 토론

법무부, 부패 엄단·검찰 개혁 등이 주제

국방부·행안부·법무부 업무보고…국방·검찰개혁 집중토론(종합) - 1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국방부와 보훈처, 행정안전부, 법무부, 권익위원회로부터 취임 후 첫 업무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부처별 업무를 나열하던 과거 업무보고와 달리 부처별로 핵심정책을 10분 내외로 보고받고 핵심정책 관련 토론을 하는 방식으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국방부와 보훈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업무보고에는 송영무 국방부장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및 차관과 실·국장 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배재정 총리 비서실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도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을 비롯해 주요 수석·비서관이 배석하고 여당에서는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김경협 제2정조위원장, 박광온 제3정조위원장, 이철희 국회 국방위 간사, 이학영 정무위 간사 등이 참석한다.

국방부 업무보고에서는 국방개혁 2.0을 추진할 구체적 방안과 함께 방위사업 비리를 척결할 구체적인 대안들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보훈처 업무보고에서는 보훈 가족의 명예와 자부심을 높이는 '따뜻한 보훈 실천방안'이 토론 주제가 될 전망이다.

국방부·보훈처 업무보고가 끝나면 행안부와 법무부, 권익위 업무보고가 이어진다.

청와대 측 참석 인원은 변동이 없는 가운데 김부겸 행안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장관,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과 정순관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행안부 업무보고에서는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국가 초석 마련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이며, 법무부 업무보고에서는 부패 엄단·검찰개혁을 통한 정의로운 대한민국 실현 방안 등의 주제를 놓고 토론이 이뤄질 예정이다.

권익위 업무보고에서는 반부패정책협의회 신설 및 현장 중심 국민 권익 실현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외교부, 통일부와 경제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았다.

29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 30일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31일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 순으로 업무보고가 예정돼 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장관급 부서로 승격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업무보고는 부처 출범식을 겸해 다음 달 별도로 할 계획이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17 국방부·보훈처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토의장 입장하며 인사하는 문 대통령
토의장 입장하며 인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17 국방부·보훈처 핵심정책 토의'에서 입장하며 인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kjpark@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