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한미훈련 안보리 긴급의제 채택' 요구서한 발송

"경고에도 한미 연습…강력대처는 자위적 권리, 미국 책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장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장면(A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지난 5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대북(對北) 제재 결의안에 대한 거수표결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보낸 서한에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거론하며 한미 연합훈련을 긴급의제로 다뤄달라고 요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유엔 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상임대표가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엄중한 위협으로 되는 미국남조선합동군사연습 문제를 긴급의제로 토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편지를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보내었다"고 전했다.

유엔 주재 북한 상임대표는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이 서한에서 UFG를 거론하며 "시한폭탄과 같은 조선반도(한반도)의 현 상황에서 이러한 합동군사연습을 벌여 놓는 것은 붙는 불에 기름을 끼얹는 히스테리적 망동"이라고 비난한 뒤 "합동군사연습이 조선반도뿐 아니라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엄중한 위협으로 된다"면서 "합동군사연습 문제를 긴급의제로 토의할 것을 유엔 안보이사회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서한은 이어 "안보리가 우리의 제소를 외면한다면 더이상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을 기본 사명으로 하는 기구가 아니라 보잘것없는 미국의 꼭두각시, 정치적 도구로 전락되었다는 것을 스스로 폭로하는 것으로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이 저들의 행태를 지켜볼 것이라고 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으로 반공화국 적대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이상 그에 강력히 대처해 나가는 것은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 권리이며 그로부터 초래될 파국적 후과는 전적으로 미국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14일 괌 포위사격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미국의 행태를 좀 더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지난 3월에도 안보리에 한미연합 독수리훈련(FE)을 의제로 다뤄 달라는 서한을 보내는 등 한미 연합훈련을 안보리 의제화하려는 시도를 계속해 오고 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7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