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판 붕괴한 평택국제대교 하부 국도 43호선 교통 통제

송고시간2017-08-27 16:32

(평택=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평택호를 횡단하는 평택국제대교 상판이 26일 붕괴하면서 평택시가 교량 하부를 지나는 국도 43호선 일부 구간의 교통을 당분간 통제하기로 했다.

무너진 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너진 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평택시는 27일 오후 언론브리핑을 열어 국도 43호선 진입로 6개소(오성, 길음, 도두, 신대, 신법, 신남)에 차량 통제소를 운영하고 교통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통제되는 도로는 사고 지점 인근의 교량 하부를 지나고 있어 혹시 모를 2차 붕괴사고에 대비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경찰 등과 협조해 우회도로 안내와 교통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우회도로는 세종 방면의 경우 국도 38, 39호선 및 경부·서해안 고속도로, 평택방면의 경우 국도 34, 45호선 및 경부·서해안 고속도로이다.

시는 28일 구성되는 국토교통부 사고조사위원회의 원인조사와 안전진단 등 후속 조치를 지켜보면서 도로 재개통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국도 위를 지나는 상판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안전성이 담보되면 재개통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6일 오후 3시 20분께 평택시 팽성읍 신대리 평택국제대교 건설 현장에서 상판 4개가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총 길이 230m의 상판 4개가 20여m 아래 호수 바닥으로 떨어졌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교량은 현덕면 신왕리와 팽성읍 본정리를 잇는 1.3㎞ 구간이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