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맥그리거 "주심이 너무 일찍 중단시켰다"

"복싱 또 할 거냐고? 곧 알게 될 것"
지치지 않는 투혼으로 기대 이상의 선전
맥그리거, 더 싸울 수 있었는데…. (AP=연합뉴스)
맥그리거, 더 싸울 수 있었는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는 주심이 경기를 너무 일찍 중지시켰다며 아쉬워했다.

맥그리거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벌어진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웰터급 프로복싱 대결에서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에게 10라운드 TKO 패를 당했다.

맥그리거는 일방적인 대결이 될 것이라는 세간의 예상과는 달리 메이웨더를 상대로 경기 초반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이변에 대한 기대를 부풀렸다.

1라운드 중반에는 메이웨더의 펀치를 피한 뒤 위력적인 어퍼컷을 날리며 메이웨더를 움찔하게 했다.

변칙적인 공격과 메이웨더 못지않은 펀치 스피드 등 준비를 착실하게 하고 경기에 나선 모습이었다.

하지만 메이웨더에게 12라운드 경기는 벅찼다.

UFC에서는 보통은 5분씩 3라운드, 메인이벤트는 5분 5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5라운드까지 뛰어봐야 25분이다.

하지만 맥그리거는 메이웨더와 복싱 대결에서 최대 3분씩 12라운드, 총 36분을 뛰어야 했다.

10라운드, 그러니까 경기 시작 이후 30분을 넘기자 맥그리거의 체력은 눈에 확연하게 보일 정도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조심스럽게 접근하던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의 체력이 바닥난 것이 확인되자 빠른 펀치로 맥그리거를 무너뜨렸다.

로버트 버드 주심은 맥그리거가 더 이상의 충격을 받지 않도록 경기를 멈춰 세웠다.

경기 후 USA 투데이에 따르면 맥그리거는 "대등한 경기라고 생각했다"며 "그런데도 주심이 경기를 너무 일찍 스톱시켰다"고 판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주심은 내가 계속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했다"면서 "나는 단지 약간 지쳤을 뿐이었다"며 지치지 않는 투혼을 보여줬다.

맥그리거는 잘 싸웠지만, 이번 대결로 복싱과 종합격투기를 둘러싼 두 스포츠의 실험에 대한 답은 확실하게 나왔다.

그것은 서로의 방식으로는 당해낼 수 없다는 점이다.

맥그리거는 UFC로 돌아가겠다고 말하면서도 복싱 경기에 또다시 나설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그는 "모르겠다. 곧 알게 될 것"이라고만 말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7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