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크린골프 제왕' 김홍택, 필드에서도 우승(종합)

동아회원권 부산오픈 제패…스크린골프대회 통산 4승 이색 경력
스크린골프에 이어 정규투어에서도 우승한 김홍택.[KPGA 제공]
스크린골프에 이어 정규투어에서도 우승한 김홍택.[KPGA 제공]

(부산=연합뉴스) 권훈 기자= 올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김홍택(24)은 '스크린 골프의 제왕'이다.

한국프로골프투어 출전권이 없던 시절뿐 아니라 본격적으로 투어에 데뷔한 올해도 틈틈이 스크린 골프 대회에 나섰다.

지난 5월 SK텔레콤오픈을 나흘 앞두고 출전한 스크린골프대회에서 통산 4번째 우승을 거둔 김홍택은 돈이 많이 드는 실전 라운드 대신 스크린 골프로 샷을 연마했다고 말한다.

김홍택은 27일 부산 기장군 해운대컨트리클럽 ·실크코스(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카이도시리즈 동아회원권그룹 다이내믹 부산 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정상에 올랐다.

스크린골프 대회 우승자가 정규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은 김홍택이 처음이다. 우승 상금은 1억4천만원. 지난 5월 스크린골프대회에서 우승해 받은 상금 1천200만원의 10배가 넘는다.

이근호(34)와 맹동섭(30)을 6타차로 따돌린 김홍택은 신인 가운데 맨 먼저 우승을 신고하며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등장했다.

골프 연습장을 운영하면서 일반인 대상 레슨도 겸하는 아버지 김성근(50) 씨가 캐디를 맡은 세 번째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둬 기쁨이 두 배가 됐다.

2015년 군 복무를 마친 뒤 지난해 2부투어 상금랭킹 7위로 올해 정규투어 시드를 손에 넣은 김홍택은 앞서 8차례 대회에서 단 두 번 컷을 통과해 고작 397만원의 상금밖에 받지 못했지만, 컷 통과 세번째 대회에서 우승했다.

김홍택은 "많이 떨렸지만, 갤러리의 응원이 힘이 됐다"면서 "상반기에 부진해 투어 카드가 불안했는데 여름 동안 부족한 쇼트게임을 집중적으로 연습했던 게 효과를 봤다"고 말했다.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를 달린 김홍택은 4타차 선두로 나선 최종 라운드에서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는 견고한 경기 운영으로 우승까지 내달렸다.

8번홀(파4) 보기로 이근호(34)에 2타차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9번홀(파3) 버디로 한숨을 돌린 김홍택은 15번홀(파5)에서 2m 버디를 집어넣은 데 이어 16번홀(파4)에서도 1.5m 버디에 성공해 사실상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18번홀(파5)에서 투온2퍼트 버디는 보너스였다.

172㎝의 아담한 체격에서 뿜어나오는 김홍택의 폭발적인 장타력은 대회 내내 화제가 됐다.

평균 드라이버샷 비거리 296.5야드로 투어 3위를 달리는 김홍택은 티샷 비거리를 측정하는 16번홀(파4)에서 공이 떠서 날아간 거리만 296야드를 찍어 갤러리의 환호를 받기도 했다.

몸무게 78㎏에 불과하지만, 장갑을 25호를 끼고 신발 사이즈가 280㎜에 이르는 김홍택은 "어릴 때부터 무조건 강하게 치라고 배웠다"고 말했다.

버디 7개를 골라내며 6타를 줄인 이근호는 12언더파 276타로 치열했던 준우승 경쟁에서 한발 앞섰다.

올해 세 번 밖에 컷 통과를 하지 못한 이근호도 생애 최고 성적을 올렸다.

시즌 개막전 우승 이후 부진에 빠졌던 맹동섭도 4타를 줄이며 공동2위로 부활을 알렸다.

공동4위(10안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친 이정환(26)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를 굳게 지켰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7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