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단거리발사체 발사 관련 '침묵'…'1발 폭발' 때문?

그동안 신형 무기 실험 성공시 대대적 선전해와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이 지난 26일 강원도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한 단거리발사체에 대해 27일 북한 매체들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전날 이뤄진 발사에 대해 27일 오후까지 일절 보도하지 않았다.

통상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도한 주요 무기 실험이 성공하면 다음 날 공식매체를 통해 그 내용을 대대적으로 선전해 왔다. 기술 진전을 과시해 한·미를 압박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이런 점에서 북한 매체의 언급이 없는 것은 발사체 일부가 폭발하는 등 시험발사 결과가 북한의 당초 의도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북한이 쏘아 올린 3발의 발사체 가운데 1발은 거의 발사 직후 폭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종류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개량된 300mm 방사포라고 추정한 반면 미군 태평양사령부는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명시하는 등 초기 분석이 엇갈리는 가운데 새로운 기종의 발사체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만일 북한이 새로운 단거리발사체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면, 공식매체를 통해 신형 무기의 성격과 의미를 공개하고 대남 압박에 활용하려 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해 3월 김정은 위원장이 300㎜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했을 당시에도 이를 공개하며 "남조선 작전지대 안의 주요 타격 대상들을 사정권 안에 두는 정밀유도체계를 갖춘 첨단 장거리 대구경 방사포체계"라고 선전한 바 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7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