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치로, 시즌 22번째 대타 안타…마이애미 구단 신기록

마이애미 말린스의 스즈키 이치로가 27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에서 1-1로 맞선 7회말 대타로 나와 좌전안타를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이애미 말린스의 스즈키 이치로가 27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에서 1-1로 맞선 7회말 대타로 나와 좌전안타를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일본인 '타격 기계' 스즈키 이치로(44·마이애미 말린스)가 대타 안타 구단 신기록을 세웠다.

이치로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7회말 무사 1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9번 타자인 투수 브라이언 엘링턴 타순에서 대신 방망이를 든 이치로는 샌디에이고 두 번째 투수인 필 메이턴과 풀카운트까지 가는 승부 끝에 7구째 시속 92.7마일(약 149㎞)짜리 속구를 밀어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이치로의 올 시즌 38번째 안타. 이 가운데 22개를 대타로 나와서 기록했다.

이로써 이치로는 2009년 로스 글로드가 세운 마이애미 구단 한 시즌 최다 대타 안타 기록(21개)을 새로 썼다.

메이저리그 기록은 1995년 콜로라도 로키스 소속 존 밴더 월이 작성한 28개다.

이날 안타로 이치로의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안타는 3천68개로 늘었다.

이치로는 8회 공수 교대 때 투수 하린 가르시아와 교체됐다.

연장까지 이어진 이날 경기는 마이애미가 11회말 터진 미겔 로하스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2-1 승리를 거뒀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7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