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러에 또 놀란 유럽…브뤼셀·런던서 각각 '흉기 테러'

용의자들, '알라후 아크바르' 외쳐…경찰 "'외로운 늑대' 소행인 듯"


용의자들, '알라후 아크바르' 외쳐…경찰 "'외로운 늑대' 소행인 듯"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차량이나 흉기 등 일상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도구를 이용한 이른 바 '로 테크' 테러에 시달리고 있는 유럽이 다시 한번 테러 공포에 떨었다.

지난 주 스페인에서 벌어진 연쇄 차량 테러, 핀란드에서 일어난 흉기 테러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인 25일 오후(현지시간) 유럽 심장부인 벨기에 브뤼셀과 영국 런던에서 또 흉기를 이용한 테러 시도 사건이 각각 발생했다.

흉기 테러가 벌어진 영국 런던의 버킹엄 궁 앞 [AFP=연합뉴스]
흉기 테러가 벌어진 영국 런던의 버킹엄 궁 앞 [AFP=연합뉴스]

브뤼셀 테러범은 이날 오후 8시께 유럽연합(EU) 본부가 위치한 브뤼셀의 관광명소 그랑플라스에서 가까운 곳에서 테러 경계를 서고 있던 군인들을 급습했다. 테러범은 군인들에게 칼을 휘둘러 이 중 1명을 다치게 한 뒤 사살됐다.

이 사건 직후 바다 건너 런던에서는 테러범이 영국 여왕의 거주지인 버킹엄 궁 인근에서 흉기로 경찰 3명을 다치한 뒤 붙잡혔다. 경찰은 이 용의자를 몸싸움 끝에 제압한 뒤 테러 혐의로 체포했다.

사살된 브뤼셀 테러범과 런던 테러 용의자 모두 범행 직후 '알라흐 아크바르'(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를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경찰과 영국 경찰은 각각의 사건들을 테러로 규정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양국 경찰은 일단 이 사건들을 이슬람 극단주의에 물든 '외로운 늑대'(자생적 테러리스트)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용의자들의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혹시 존재할지 모를 배후를 캐기 위해 용의자들의 근거지로도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다.

26일 벨기에 경찰에 따르면, 브뤼셀 테러의 용의자는 30세의 소말리아계 브뤼셀인이다. 그는 2004년에 벨기에에 입국했으며, 2015년 벨기에 국적을 취득했다.

그는 지난 2월 공갈상해로 기소된 전력이 있으나, 테러 연계 활동은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경찰은 테러 직후 범행 단서를 찾기 위해 벨기에 북서부 브뤼허의 용의자의 집을 급습했다고 밝혔다.

'흉기 테러'가 일어난 브뤼셀 중심가 [AP=연합뉴스]
'흉기 테러'가 일어난 브뤼셀 중심가 [AP=연합뉴스]

120㎝가량의 장검을 소지하고 있던 런던 테러 용의자는 26세의 남성으로 런던에서 북쪽으로 50㎞ 떨어진 루턴 출신이라고 영국 경찰은 발표했다.

경찰은 "대테러 사령부의 수사관들이 용의자를 심문하고 있으며, 그의 고향인 루턴에서도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이 용의자는 혼자 행동한 것으로 여겨지며, 현재 시점에서 다른 용의자들을 추적하지는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6 2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