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호, 수원 삼성과 비공개 연습경기서 1-2 패배

송고시간2017-08-26 20:23

이란에 전력 노출 꺼려 경기 내용 비공개…김민재가 만회골

훈련하는 신태용호
훈련하는 신태용호

축구대표팀 훈련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과 비공개 연습경기에서 1-2로 패했다.

대표팀은 26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수원의 윤용호에게 2골을 허용하며 패했다.

이날 대표팀은 전반 16분 윤용호에게 선취 골을 내준 뒤 전반 27분에도 또 한 골을 허락했다.

대표팀은 전반 42분 센터백 김민재(전북)의 만회 골로 영패를 면했다.

이날 경기는 전력 노출을 우려해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다.

구체적인 대표팀의 전략·전술과 포메이션은 공개되지 않았다.

대표팀은 현재 손흥민(토트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해외파 선수들이 합류하지 않아 팀 전력이 완벽하지 않다.

손흥민, 구자철, 황희찬, 권창훈(디종), 김보경(가시와 레이솔), 장현수(FC도쿄),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은 28일 합류할 예정이다.

대표팀 선수들은 27일 소집 후 처음으로 휴식 시간을 부여받았다. 선수들은 27일 오전 외출을 한 뒤 오후에 파주NFC로 복귀할 예정이다.

28일엔 25명의 선수가 정상 훈련을 한다. 황희찬은 28일 밤 10시 이후에 합류해 29일부터 훈련에 참가한다.

소집 후 모든 훈련내용을 공개했던 대표팀은 28일부터 초반 15분만 훈련을 공개하기로 했다.

신태용호는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