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만기출소 한명숙 봉하마을 찾아…"사람사는 세상 만나 행복"

송고시간2017-08-26 18:57

(김해=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아 2년간 복역하고 최근 만기 출소한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6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만기출소 한명숙 봉하마을 찾아…"사람사는 세상 만나 행복" - 1

한 전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께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김해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탄신 71주년 기념 봉하음악회에 참석했다.

한 전 총리가 지난 23일 새벽 만기 출소한 뒤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노 전 대통령 부인인 권양숙 여사,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과 나란히 행사장으로 들어와 환한 미소로 참석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했다.

한 전 총리는 앞서 오후 3시 50분께 봉하마을에 도착,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다.

한 전 총리는 방명록에 "노무현 대통령님, 안녕하셨어요. 저는 건강하게 사람 사는 세상과 다시 만나 행복합니다. 대통령님 걱정 놓으시고 편안히 쉬소서. 71세 탄신 축하드립니다"라고 적었다.

묘역 참배를 마친 한 전 총리는 이어 권 여사가 머무르는 사저를 찾아 음악회가 시작되기 전까지 환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전 총리는 수감을 앞둔 2015년 8월 22일에도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바 있다.

당시 한 전 총리는 "가기 전에 대통령께 인사드리러 왔다"며 방명록에는 "진실이 승리하는 역사를 믿습니다"라고 남겼다.

이날 5천∼6천 명가량이 참석한 봉하음악회에선 과거 노 전 대통령이 직접 부른 '부산 갈매기' 등이 처음으로 공개돼 참석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